국토부, KCC·코맥스 등과 '노후주택개선·주민돌봄' 협약
국토부, KCC·코맥스 등과 '노후주택개선·주민돌봄' 협약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5.1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공공기관-민간, 도시취약지역 지원 맞손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국토부 업무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19.03.07.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국토부 업무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19.03.07.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국토부 업무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2019.03.07.

박영환 기자 = 정부와 기업, 공공기관, 비영리단체들이 달동네 등 주거환경이 취약한 지역의 노후주택을 개선하고 저소득층·노년층·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 맞춤형 돌봄서비스도 제공한다.

국토교통부 박선호 제1차관은 15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균형발전위원회, KCC, 코맥스,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국해비타트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 ‘주민 돌봄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사업’은 정부와 민간이 손을 잡고 달동네를 비롯해 주거여건이 열악한 지역에 입지한 노후주택을 정비하고, 노후주택 관리체계도 세우는 프로젝트다.  주민돌봄사업은 돌봄센터 설치, 푸드뱅크, 찾아가는 의료봉사, 복지 컨설팅 등 취약계층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뜻한다. 

이번 사업이 시행되면 5개 마을 200채의 보온단열재·창호·도어락 등 주요 건축·보안자재가 교체돼 화재나 범죄 위험이 줄고, 냉난방비가 절약되는 등 도시 취약지역의 생활여건과 안전이 개선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박선호 차관은 “이번 민관협력형 지원사업은 중앙부처, 민간기업, 공공기관, 비영리단체가 물리적 측면 뿐만 아니라, 정서적 측면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해 사회적 약자를 위해 더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