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3기신도시' 설명회도 20분만에 중단…의자 던지는 등 반발
남양주 '3기신도시' 설명회도 20분만에 중단…의자 던지는 등 반발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5.16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년간 그린벨트 지정돼 재산 피해 입었는데"
대책위, 주민 의견 모아 설명회 개최 요구할 것
LH "추가 개최 여부 국토부와 상의 후 발표"
16일 오전 경기 남양주시 체육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설명회'에서 왕숙지구 주민대책위 관계자들이 환경영향평가서에 반발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5.16.
16일 오전 경기 남양주시 체육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설명회'에서 왕숙지구 주민대책위 관계자들이 환경영향평가서에 반발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5.16.

김가윤 기자 =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서 주민설명회가 개최됐으나 진행 도중 주민들이 반발하면서 20여분만에 중단됐다.

16일 오전 10시 남양주 종합운동장 체육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서 주민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가 개최됐지만 결국 파행됐다.

이날 주민설명회에는 남양주 왕숙 주민뿐만 아니라 인천 계양, 하남 교산 등 3기 신도시 주민들로 구성된 '전면 백지화 연합대책위원회(연합대책위)'가 참석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들은 "서울 집값을 잡으려고 남양주를 희생양 삼으려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2기 신도시'인 다산신도시 주민 50여명도 참석해 "서울 강남의 집값이 오르는데 동·서·북에만 집을 짓고 강남은 왜 개발을 안하느냐"고 소리쳤다.

왕숙지구서 원단사업을 하고 있는 박모(39)씨는 "주택지구로 지정된 곳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데 정부가 대책없이 새로운 사업장 들이는 것만 집중하고 있다"며 "기존에 사업을 하고 있는 사람들의 권리를 보호하겠다는 얘기도 없이 새로 뭘 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주택지구로 지정된 지역에서 거주한다는 민모(59)씨는 "현실적인 보상이 이뤄져야 하는데 그린벨트로 지정돼 있으니까 싼 값이 보상해버리면 다른 곳으로 이주할 수가 없다"며 "그린벨트 거주자들에게는 어떤 방식으로 보상이 이뤄지는지 궁금해서 설명회에 왔다"고 말했다.

LH는 이날 설명회에서 주민들에게 대략적인 토지이용구상 기본방향 등을 제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주민들은 LH측이 계획지구내 '그린벨트 환경평가 등급'을 발표하면서 "2~3등급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자 급격히 반발하기 시작했다.

이원근 남양주왕숙 주민대책위원회 사무국장은 설명회 도중 마이크를 잡고 "남양주 왕숙지구 269만평 중 96.3%가 개발제한구역이기 때문에 그린벨트에서 해제한 후 주택지구로 지정해야 한다"며 "50여년간 그린벨트 지정으로 재산상 피해를 감수하고 있었는데 서울 사람들 때문에 왜 남양주 주민들이 희생해야 하느냐"고 외쳤다.

체육관에 모인 주민들은 '백지화'를 외쳤고 이종익 대책위원장은 주민 동의를 얻어 설명회를 중단시켰다. 일부 주민들이 의자를 던지는 등 분위기가 격해지자 LH와 국토부 관계자는 서둘러 현장에서 철수했다.

16일 오전 경기 남양주시 체육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설명회'에서 왕숙지구 주민대책위 관계자들이 환경영향평가서에 반발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5.16.
16일 오전 경기 남양주시 체육문화센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남양주왕숙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설명회'에서 왕숙지구 주민대책위 관계자들이 환경영향평가서에 반발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05.16.

대책위 측은 주민들의 의견을 정리해 다시 국토부측에 설명회 개최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 관계자는 "핵심은 그린벨트로 묶여 50여년간 재산권 행사를 못한 주민들의 땅을 국가에서 강제로 싼값에 수용하고 그에 따른 대책은 마련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다른 경기권 사례만 봐도 평당 200만원에 보상해놓고 1800만원에 분양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심지어 양도세, 취득세, 등록세 등 시세차익의 20~30%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며 "지금은 땅 파서 하루 세끼 먹을 수 있는데 여기서 쫓겨나면 뭘 먹고 사느냐"고 되물었다.

향후 주민설명회를 추가로 개최할 것인지에 대해 LH 관계자는 "인천 계양도 마찬가지고, 국토부와 상의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양주왕숙2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도 오후 3시에 같은 장소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연합대책위는 이 자리에도 참여해 의견 발표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