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중앙일보 칼럼, 사실 왜곡 강력 유감…엄중히 정정 요청"
靑 "중앙일보 칼럼, 사실 왜곡 강력 유감…엄중히 정정 요청"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6.1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 국가 요청 순방 일정을 '해외 유람'으로 묘사"
"첫 국빈 방문하는 상대국에 심각한 외교적 결례"
"베르겐 방문, 노르웨이 요청 따라 결정된 외교 관례"
"일정의 대부분을 동행하는 국왕의 희망 반영된 것"
"허위사실 기반으로 김정숙 여사 비방…의도적인가"
전신 기자 = 한정우 부대변인이 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달 경제 행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2.07
전신 기자 = 한정우 부대변인이 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달 경제 행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2.07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의 버킷리스트'라는 제목으로 11일 중앙일보에 실린 남정호 논설위원 칼럼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나타내며 사실관계를 바로 잡아줄 것을 요청했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중앙일보 '남정호 칼럼'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한 부대변인은 "잘못된 정보를 옳지 않은 시선에서 나열한 사실 왜곡"이라며 "더욱 안타까운 것은  외교상 방문 국가의 요청과 외교 관례를 받아들여 추진한 대통령 순방 일정을 '해외 유람'으로 묘사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는 최초로 국빈 방문을 하게 된 상대국에 대한 심각한 외교적 결례이며, 국익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해당 칼럼에서는 취임 후 문재인 대통령이 19번 출국해 해외 일정을 소화했으며, 유독 관광지를 자주 찾고 있다고 썼다.

특히 이번 북유럽 순방 중에서도 세계 최고의 절경으로 불리는 노르웨이 베르겐을 방문하는 데 대한 목적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노르웨이 베르겐 방문일정은 모두 노르웨이의 요청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며 "수도 오슬로 이외 제2의 지방도시를 방문하는 것은 노르웨이 국빈방문의 필수 프로그램이다. 노르웨이의 외교관례"라고 반박했다.

이어 "베르겐 방문은 노르웨이 국빈방문 일정의 거의 대부분을 동행하는 국왕의 희망이 반영된 것"이라며 "노르웨이 측은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해군 함정 승선식을 대통령 내외분과 함께 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희망했다"고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이 노르웨이 작곡가 에드바르 그리그가 살던 2층집에 방문하는 것과 관련 "노르웨이 측이 일정에 반드시 포함해 줄 것을 간곡히 권고하여 이루어진 외교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전신 기자 =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헬싱키 총리 관저에 도착해 안티 린네 핀란드 총리와 호수 전망대를 걷고 있다. 2019.06.11
전신 기자 =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헬싱키 총리 관저에 도착해 안티 린네 핀란드 총리와 호수 전망대를 걷고 있다. 2019.06.11

그러면서 해당 칼럼에서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지난 인도 단독 방문 일정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한 데 대해서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남 논설위원은 칼럼에서 "김 여사의 인도 단독 방문은 개운치가 않았다"며 "청와대는 인도 총리 요청으로 가는 것처럼 발표했지만, 인도 대사관은 '한국 측이 김 여사를 대표단 대표로 보낸다고 알려와서 초청장을 보냈다' 밝혔다"고 지적했다.

한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김 여사의 대표단 인도 방문은 인도 모디총리가 한-인도 정상회담 계기에 대표단 참석을 요청하고 이후 지속적으로 우리 고위 인사 참석을 희망해옴에 따라 성사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허위의 사실을 기반으로 김 여사를 비방한 것"이라며 "당시 김 여사는 스와라지 외교장관 접견, 사비타 대통령 영부인 면담, 뉴델리 학교 스타트업 시연현장 방문, 우타르프라데시주 주총리 면담 등의 공식일정을 수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정을 의도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건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 부대변인은 "이러한 사실관계를 지적하며, 중앙일보 측이 칼럼을 정정해 줄 것을 엄중히 요청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