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월세도 올랐다…원룸 3만원 오르고 투·스리룸 연중 최고가
강남, 월세도 올랐다…원룸 3만원 오르고 투·스리룸 연중 최고가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7.0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방, 등록매물보증금 1천만원 조정 분석
강남 6만원, 서초 6만원, 송파 2만원 올라
강남구 투·스리룸 월세 101만원… 최고치
"신축 선호 현상에 강남·동대문·마포 강세"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서울연구원 도시정보센터에 따르면 서울시내 아파트 전세가는 서초구, 월세가는 용산구가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 앞에는 용산지역 아파트 월세 매물이 게시돼 있다. 2019.05.08.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서울연구원 도시정보센터에 따르면 서울시내 아파트 전세가는 서초구, 월세가는 용산구가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 앞에는 용산지역 아파트 월세 매물이 게시돼 있다. 2019.05.08.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최근 서울 강남 아파트 매매시장을 중심으로 부동산시장이 들썩이는 가운데 월세도 상승세를 탄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정보 플랫폼 다방이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서울지역 원룸, 투·스리룸 등록매물 보증금을 1000만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결과 지난달 서울 평균 원룸 월세는 53만원이었다. 지난달 대비 평균 가격이 약 3만원 올랐다.

강남구의 경우 전월대비 11%인 6만원이 오른 63만원을 기록했다. 서초구는 6만원 오른 60만원, 송파구는 2만원 오른 51만원이다. 중구는 전월대비 7%인 5만원 하락해 62만원에 머물렀다.

월세 변동폭이 가장 큰 곳은 동작구다. 전월대비 21%인 9만원 하락해 34만원을 기록했다. 주요 대학가 원룸 월세의 경우도 행정구역상 동작구에 속한 중앙대학교가 8%인 3만원 하락한 36만원이었다.

투·스리룸의 경우 강남구가 101만원으로 연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반면 구로구는 월세 44만원으로 연중 최저치를 보였다.

스테이션3 데이터 분석센터 강규호 파트장은 "원룸 월세시장의 경우 실거주라는 명확한 목적이 있기 때문에 신축을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며 "신축 매물이 많은 강남이나 동대문, 마포는 꾸준히 강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오래된 주택이 많은 동작구는 타지역에 비해 월세가 낮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