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추경 목매면서 총리 해외 출장…강경화 장관도 출국"
지상욱 "추경 목매면서 총리 해외 출장…강경화 장관도 출국"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7.1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심사 등한시 하고 상임위 출석 가볍게 보는 건 이율배반적"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보화시대 국회와 정보기관 국가정보포럼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19.05.22.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보화시대 국회와 정보기관 국가정보포럼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19.05.22.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보화시대 국회와 정보기관 국가정보포럼에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19.05.22.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11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와 관련, 국무위원들을 향해 "이런저런 이유로 불출석하겠다고 하는 국무위원들 숫자가 대체 셀 수가 없다"며 "추경 심사를 등한시하고 가볍게 보면서 중요하다고 이율배반적인 행위를 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국회 예결위 바른미래당 간사이자 당 원내부대표인 지상욱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내일부터 예산결산위원회 종합질의가 시작된다"며 "이낙연 총리가 내일 종합질의는 참석하는데 그 다음날 해외 출장이 잡혀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방글라데시,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및 카타르 4개국을 13일부터 차례로 방문한다.

그는 "정부가 그렇게 목을 매는 추경을 통과시키겠다고 야당에 협조를 구하면서 총리가 자리를 비우는 일이 미리 정해진 스케줄이라 하나 매우 유감스럽단 말씀을 드린다"며 "바른미래당 간사인 제 방에 이런저런 이유를 대면서 불출석하겠다고 하는 국무위원들 숫자가 대체 셀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지 의원은 "추경 예산과 별로 관계가 없는 상임위나 부처라면 모르지만, 예산과 관련 있는 부처라면 도대체 무엇이 중요하고 어떤 정신으로 추경에 임하는지 국무위원들 정신 자세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어떤 국무위원은 민간 기업행사에 참여하기 위해서 예결위에 참석을 못 한다고 하지 않나, 더 가관은 언론사 인터뷰가 잡혀있다고 참석을 못하겠다고 불출석하고 자기 밑에 다른 분을 출석시키겠다는 정신 나간 짓들을 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바른미래당은 예산결산위원회 추경 심사를 등한시하고 가볍게 보면서 중요하다고 이율배반적인 행위를 하고 있는 정신 나간 국무위원들의 이런 불출석 사유에 대해선 일절 응하지 않고 불허할 것이란 것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겨냥해선 "더욱이 한일간 무역 분쟁으로 국민들이 정말 죽니 사니하는 이런 위기 상황에서 강경화 장관은 한가하게 아프리카 순방을 위해서 어제 출국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국 외교의 다변화 차원에서 전날 에티오피아, 가나,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3개국 출장길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