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탈원전, 文정권 미신 아닌 의도된 비리 위해 시작"
한국당 "탈원전, 文정권 미신 아닌 의도된 비리 위해 시작"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7.1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 1차 회의
최연혜 "탈원전 정책 뒤에 숨겨진 민낯 파헤칠 것"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9.07.12.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2019.07.12.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관련, "과학이 아니라 미신으로 시작됐다고 생각했는데 곳곳에서 벌어지는 비리를 보며 의도된 비리를 위한 탈원전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에너지정책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 회의에서 "저는 처음에는 대통령이 영화 한편 보고 잘못된 미신으로 시작됐다고 생각했는데 막대한 돈이 태양광 패널 등으로 흘러가는데 관련 사업자들을 보면 의도된 비리 아닌가 한다"고 의심했다.

그는 "원전 기술은 이승만 대통령이 63년 전 원자력이 우리 대한민국이 먹고 살 비전이라고 해서 시작한 것"이라며 "박정희 대통령 때 고리 1호기를 7년 만에 건설하고 이후 계속 노력한 끝에 원전 5대 강국이 됐는데 우리 손으로 원전을 허물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탈원전 특위에서 상당수 서명을 받고 노력해도 이 정부가 꼼짝 안 한다"며 "비리는 점점 커가고 국민 혈세는 더 많이 투입되게 됐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제는 더 이상 저희가 수수방관할 수 없다"며 "앞으로 원전산업 실태뿐 아니라 앞으로 태양광 비리, 미세먼지, 온실가스 환경 영향 등 다양한 형태에 있어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한 정권이 정책을 추진하면서 이념의 도그마에 빠져 일방적으로 정책을 밀어붙일 때 공동체에 미치는 폐해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게 탈원전 정책이라 생각한다"며 "소위 좌파 활동가들의 복마전이 된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의 문제점을 파헤쳐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너지정책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 간사를 맡은 최연혜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판도라'라는 영화를 보고 탈원전 정책을 결정했다는 이야기가 많이 있는데 저는 그 판도라 상자의 뚜껑이 열렸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문(文)정권 탈원전 정책이 진실의 순간을 맞이해 부작용이 전방위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번 정권에서만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했는데 꼼수를 통해 겉으로는 누진세라고 하여 깎아주는 척하며 인상은 내년 총선 뒤로 미루는 신(新) 관권선거를 획책하는 일을 벌이고 있다"며 "이것이 국내에만 영향이 있는 게 아니라 스탠다드앤푸어스가 문(文)정권 탈원전 정책에 따른 한전 적자가 규제 리스크로 작용해 대기업 신용등급 악화의 대표적 사례라고 지적할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태양광 산업을 둘러싼 복마전이란 말로 표현될 만큼 문정권 핵심 인사들이 개입해 오죽하면 태양광 산업은 '좌파 비즈니스'라는 지적이 나온다"며 "이런 문(文)정권의 진짜 숨겨진 의도, 탈원전 정책 뒤에 숨겨진 민낯을 고스란히 밝혀 게이트 수준으로 치닫는 태양광 산업 비리를 철저히 파헤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