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진에 7월 수출 11%↓…"日규제 영향 아직 제한적"
반도체 부진에 7월 수출 11%↓…"日규제 영향 아직 제한적"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8.0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로 전 세계 교역 위축
단가 하락으로 반도체 -28.1%·석유화학 -12.4%
대중국 수출 -16.3%로 부진 지속…제조업 경기 부진
일본 무역수지 16억달러 적자…평균치보다 낮은 수준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액은 461억4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1.0% 감소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액은 461억4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1.0% 감소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수출액은 461억4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1.0% 감소했다

【서울=뉴시스】이승재 기자 =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8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정부는 주력 제품인 반도체와 석유화학・석유제품 부진이 악재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는 지난달 수출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분석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7월 수출액이 461억4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1.0%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수출 감소는 지난해 12월(-1.2%)을 시작으로 올해 1월(-6.2%), 2월(-11.3%), 3월(-8.4%), 4월(-2.1%), 5월(-9.7%), 6월(-13.7%)에 이어 7월까지 8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같은 기간 일평균 수출액은 18억45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4.5% 감소했다. 수입은 437억달러로 2.7% 줄었지만 무역수지는 24억4000만달러로 90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산업부는 수출액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및 일본 수출 규제 등 대외 여건 악화 ▲반도체 업황 부진 및 단가 하락 ▲국제유가 회복 지연에 따른 석유화학・석유제품 부진을 꼽았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이 74억6000만달러로 28.1% 감소했다. 같은 기간 D램 단가는 지난해보다 50% 이상 빠진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부는 글로벌 기업 재고 조정으로 반도체 공급과잉 조정이 예상보다 빨리질 경우 수출 감소세는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석유화학과 석유제품 수출액은 각각 37억6000만달러 31억1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2.4%, 10.5% 줄었다. 같은 기간 철강 수출액도 21.7% 감소한 27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 생산 확대로 공급이 늘어나면서 단가가 하락한 탓이다.

반대로 자동차(21.6%)와 차부품(1.9%), 가전(2.2%)이 호조세를 보인 점은 긍정적이다. 특히 자동차 수출의 경우 2017년 5월 이후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SUV와 친환경차를 중심으로 글로벌 수요가 회복된 것으로 파악된다.

이 외에 신(新)수출동력품목으로 분류되는 바이오헬스(10.1%)와 농수산식품(8.7%), 화장품(0.5%)도 선전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 수출이 전년 대비 16.3% 줄어들면서 9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반도체와 석유화학, 디스플레이 등 품목에서 골고루 부진했다. 중남미 지역에 대한 수출도 23.6% 감소했다. 반면, 유럽연합(0.3%)과 아세안(0.5%), CIS(14.5%) 수출은 늘었다.

지난달 1일 일본 수출규제가 발표된 이후 우리 수출에 미친 영향은 현재까지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 대한 수출은 석유화학과 반도체, 차부품 등 부진으로 전년 대비 0.3% 감소했다.

같은 기간 대일본 수입은 부품・소재・장비부문 감소세 지속가 지속되면서 9.4% 줄었다. 무역수지는 16억2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최고치인 지난 4월(23억5500만달러)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올해 평균치인 16억7600만달러와 비교해도 적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현재 수출 부진 상황에 대해 엄중한 위기의식을 갖고 하반기에도 수출 총력지원 체계를 지속 가동해 수출 활력이 조기에 회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추경이 확정되는 즉시 무역금융과 수출 마케팅을 속도감 있게 지원할 것"이라며 "수출시장 구조혁신과 새로운 수출사업 모델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디지털 무역촉진 방안도 차질 없이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일본이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취할 경우 그간 준비해 온 대응 시나리오에 따라 수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성 장관은 "세계무역기구(WTO) 제소와 함께 양자・다자 차원에서의 통상대응을 강력하게 전개할 것"이라며 "핵심 부품・소재・장비 기술개발 등을 위해 세제・연구개발(R&D) 자금・무역보험 등 범부처 가용수단을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