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꽁지' "고속버스서 성추행 당했다"
유튜버 '꽁지' "고속버스서 성추행 당했다"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8.0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버 '꽁지'
유튜버 '꽁지'
유튜버 '꽁지'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구독자 2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꽁지'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라는 11분 분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꽁지는 영상을 통해 당시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꽁지는 당시 함께 버스에 탄 친구와 앞뒤로 떨어져 앉게 됐다. 꽁지는 통로 쪽 자리에 앉았고, 그 옆 창가 자리엔 한 남성이 탔다. 버스가 출발한 지 1시간30분 정도 지났을 때쯤 꽁지는 누군가 자신의 가슴을 만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당황한 그는 자연스럽게 잠에서 깬 척하면서 눈을 천천히 떴고, 옆자리 남성이 손을 다급히 치우는 모습을 보게 됐다.

 

 

꽁지는 "저는 진짜인지 더 정확하게 판단하고 싶어 자다가 자연스럽게 깬 척 쫓아내기 위해 일부러 욕을 하면서 눈을 천천히 떴다. 옆에서 화들짝 손과 몸을 치우는 것이 확실히 보였다. 한참 고민하고 괴롭고 정말 너무 몸이 떨려오고, 수치스러워 참을 수가 없었지만 절대 티를 낼 순 없었다. 저는 이 사람을 확실히 잡고 싶었다. 저는 제가 이대로 잠꼬대를 한 것처럼 잠이 들기로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다시 터치가 오는 순간을 기다려야 하는 것 자체가, 다시 만질 거라는 사실이 너무 괴롭지만 기다렸다. 15분 정도 눈을 감고 자는 척 고개를 복도 쪽으로 꺾고 기다렸다. 처음에는 버스가 코너를 돌 때 몸이 눌리는 상황을 연출하듯 팔뚝을 지그시 누르고 다음엔 손가락을 펴서 점점 쓰다듬었고, 그다음엔 가슴 쪽이 손이 들어오는 게 느껴졌다"라며 치를 떨었다

그러면서 "충분히 확실히 안까지 만지는 걸 느끼자마자 상대방 손을 낚아채려고 몸을 틀었다. 저는 제가 누를 수 있는 강한 압력으로 팔뚝을 누르면서 얼굴을 최대한 가까이 붙이고 내가 싸울 수 있는 가장 강한 눈을 하고 남자를 똑바로 쳐다보고 말했다. '자는 줄 알았어? 욕할 때 알아서 멈췄어야지'라고 했다. 남자는 놀란 눈으로 '무슨 소리하세요'라고 발뺌했다"고 말했다.  

꽁지는 "'안 자고 있었어 너가 두 번이나 만질 동안. 사과해'라고 말했다. 저는 절대 밀리지 않으려고 애썼다. '시끄러워지고 싶지 않으면 빨리 사과해 생각 그만하고'라고 하자, 그제야 말을 어물거리면서 '아예 예 죄송'이라고 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성추행범의 자백을 들었다"고 했다.

이어 "남편이 문자로 신고하라고 했다. 옆에서 남자가 보고 있었다. 제가 112를 누르고 있는 와중에 '아니요 저기'라며 핸드폰을 든 손을 저지하려고 했다. 저는 손을 높이 빼면서 '뭐 하는 짓이냐'라고 했고, 뒤에서 친구가 녹음 애플리케이션을 켜 제 팔에 끼웠고 그제야 남자는 열심히 사과했다. 몰랐는데 남편이 경찰서에 신고를 했다. 달리는 버스에서 친구 번호로, 제 번호로 경찰이 전화했다. 남자가 안절부절하면서 '곧 휴게소 내리니까 정식으로 사과할테니 경찰만은 제발'이라며 사과했다"고 전했다.

꽁지는 "중간중간 전화로 경찰분들이 현재 위치와 가까운 휴게소를 물으셔서 '선산휴게소'라고 했다. 버스도 그곳에서 정차했다. 저는 지옥 같은 버스에서 내릴 수 있었고, 다음 영상은 뒷자리 친구가 따라 나와 찍은 기록이다"라고 하며 모자이크 처리된 한 남성과의 대화를 공개했다. 

영상 속 남성은 "지금 신고하신 건가요. 진짜 제가 미쳤었습니다. 자는 줄 알았습니다. 제가 미쳤었습니다. 제가 원래 안 이러는데 미쳤었나 봐요. 정신이 나갔었나 봐요"라고 반복했다.

 

마지막으로 꽁지는 "합의, 선처 절대 할 생각 없다. 제가 받은 정식적 피해와 금전적 손해까지 전부 포함해 할 수 있는 선에서 최고의 형벌이 내려지길 희망한다"라고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