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하세요, 요르단·벨기에·핀란드 파견 태권도 사범
지원하세요, 요르단·벨기에·핀란드 파견 태권도 사범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8.0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 지난해 4월 브라질로 파견된 임연철 해외 파견사범이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다. (사진 = 국기원 제공)
【서울=뉴시스】 지난해 4월 브라질로 파견된 임연철 해외 파견사범이 태권도를 지도하고 있다. (사진 = 국기원 제공)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국기원이 해외 3개국에 파견될 태권도 사범을 모집한다. 파견 국가는 아시아의 요르단, 유럽의 벨기에와 핀란드이며 국가별로 1명이다.

지원서는 23일 오후 2시까지 e-메일로만 접수한다.

태권도 5단 이상, 태권도사범 자격증, 스포츠지도사 자격증(태권도)을 각각 보유해야 하며, 파견국가가 요청하는 언어로 태권도 훈련과 강의가 가능한 사람이어야 지원할 수 있다. 

파견 시기는 올해 9월부터 10월 중이다. 파견 사범은 국기원과 한국을 대표해 태권도 보급과 태권도인 육성 등 태권도 활성화를 위해 활동하게 된다.

파견 사범은 기본급과 각종 수당, 주택 임차료, 자녀학비(가족수당은 해당자에 한함), 항공료, 출국·귀국 경비, 이전비, 휴가비, 퇴직금 등을 지급받는다. 또 1년간 활동한 뒤 근무평가에 따라 2년씩 연장이 가능하다.

국기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2009년부터 태권도사범파견사업을 해오고 있다. 국기원의 해외 파견 사범 규모는 38개국 39명(국가별 1명, 인도네시아 2명)이다.

국기원은 28일 1차 서류전형 합격자를 발표하고, 9월3일 2차 면접·외국어·실기 전형을 할 계획이다.

파견사범 모집공고의 자세한 사항은 국기원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