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정 치닫는 내장산 애기단풍
절정 치닫는 내장산 애기단풍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11.0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내장산국립공원 백암산 쌍계류가 단풍으로 곱게 물들어 가고 있다. (사진=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 제공) 2019.11.05.
일 내장산국립공원 백암산 쌍계류가 단풍으로 곱게 물들어 가고 있다. (사진=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 제공) 2019.11.05.
일 내장산국립공원 백암산 쌍계류가 단풍으로 곱게 물들어 가고 있다. (사진=내장산국립공원백암사무소 제공) 2019.11.05.

내장산국립공원 백암산 단풍이 5일 현재 60%까지 물든 가운데 이번 주말부터 절정을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천년고찰 백양사가 자리한 백암산 단풍은 여느 지역의 단풍보다 잎이 작고 색이 고와 '애기단풍'으로 불린다.

일주문부터 백양사까지 1.5㎞ 구간에 길게 뻗어 있는 애기단풍 터널길과 천연기념물 제153호 비자나무가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뽐낸다.

장성=뉴시스】이창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