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한수원 방사선관리 등 3개 분야 정규직화 촉구
민노총, 한수원 방사선관리 등 3개 분야 정규직화 촉구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11.1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의 방사선관리 등 3개 분야 정규직화를 촉구하는 민노총과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국회의원.
한국수력원자력의 방사선관리 등 3개 분야 정규직화를 촉구하는 민노총과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국회의원.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과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의원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한국수력원자력의 방사선관리 등 3개 분야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앞서 한수원은 경비, 일반, 식당·소방대 분야 직원들을 정규직화했으나 정비, 발전운영·수처리, 방사선관리 3개 분야는 정규직 전환에서 제외했다.

노조 등은 “한수원이 진행한 한국능률협회 컨설팅은 사실관계를 왜곡한 발주자 맞춤형 부실 컨설팅”이라며 “한수원이 제공하는 장비, 설비, 자재를 이용해 용역 노동자들이 보유한 기술력으로 업무를 진행하는데 사실상 막대한 이윤은 용역업체가 가져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수원은 정부의 정규직 전환 지침도 따르지 않고 있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산업통상자원부는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원전업무 외주 금지 범위 및 생명안전 분야를 결정하고 관련 법 개정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오는 27일 한수원 사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또 3개 분야 정규직 전환 제외 입장이 철회되지 않는다면 원자력발전소의 파업까지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