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축구, 올림픽 최종예선 중국전 호주 개최…코로나19 여파
女축구, 올림픽 최종예선 중국전 호주 개최…코로나19 여파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20.02.21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여자축구팀 대 미얀마 경기, 7대0으로 이긴 우리 대표팀이 감독과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2020.02.03.
3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여자축구팀 대 미얀마 경기, 7대0으로 이긴 우리 대표팀이 감독과 하이파이브 하고 있다. 2020.02.03.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가 중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을 호주 시드니에서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 21일 "코로나19로 인해 중국에서의 경기 개최가 불가능해지면서 2차전 경기 장소가 호주 시드니도 변경됐다"고 전했다.

여자대표팀은 중국과 홈 앤드 어웨이로 플레이오프를 치러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린다.

1차전은 3월6일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열린다. 2차전은 같은 달 11일 호주 시드니의 캠벨타운 경기장에서 벌어진다.

한국은 지난 3일과 9일 제주 서귀포에서 올림픽 최종예선 A조 조별리그에서 미얀마, 베트남을 차례로 꺾고 조 1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중국은 B조에서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한국과 올림픽 티켓을 겨루게 됐다.

한국은 중국과의 상대전적에서 37전 4승6무27패로 크게 뒤지지만 가장 최근 대결인 지난해 12월 EAFF E-1 챔피언십에서는 0-0으로 비겼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