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배 국내선발전, 인터넷 대국으로 변경
LG배 국내선발전, 인터넷 대국으로 변경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20.04.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4회 LG 통합예선 전경. (사진=한국기원 제공) 2020.04.07.
제24회 LG 통합예선 전경. (사진=한국기원 제공) 2020.04.0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국내 선발전이 인터넷 대국으로 변경됐다.

7일 한국기원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고자 지난 15년간 이어온 통합예선을 각국 지역 선발전으로 대체했다. 국내 선발전도 인터넷 대국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 6일 인터넷 선발전을 시작했고, 중국은 11일부터 인터넷 선발전을 치른다.

바둑의 트레이드 마크인 마주보며 대결하는 대국의 환경도 바뀌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일정 간격을 두고 노트북으로 진행한다. 일정도 오전·오후 파트로 나눠져 대국자를 분산 배치했다.

대국 장소는 모든 대국장을 활용한다. 2층 예선 대국실과 4층 본선 대국실, 1층 바둑TV 스튜디오 등에서 대국한다. 제한시간도 3시간에서 1시간으로 단축했다.

밀폐된 공간이 되지 않도록 대국장 창문도 모두 개방할 계획이다. 심판이 대국장마다 배치되며 마스크 착용이 강력하게 권장된다.

제25회 LG배 아마선발전 전경. (사진=한국기원 제공) 2020.04.07.
제25회 LG배 아마선발전 전경. (사진=한국기원 제공) 2020.04.07.

한국기원 정문 출입구에는 소독액 자동분사기를 설치해 모든 출입자의 소독을 실시한다. 발열 체크도 병행된다. 발열 상태인 37.5도를 넘는 경우 건물 출입이 통제되며, 발열자의 대회 참가를 대비해 야외 대국장도 설치될 예정이다.

한국기원은 대국 전·후 대회장 전체를 방역하고 대국 기물 소독, 개인위생 포스터 부착, 손 세정제와 비상용 마스크를 비치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했다.

13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국내 선발전은 7장의 본선행 티켓을 두고 231명이 경합을 벌인다. 경쟁률은 33대 1이다.

각국 선발전을 헤치고 올라온 16명은 국가 시드(한국 6, 중국 3, 일본 3, 대만 1명) 및 전기 우승·준우승자, 와일드카드 1명 등 16명과 합류해 6월 1일 개막하는 본선에 출전한다.

조선일보사가 주최하고 LG가 후원하는 총규모 13억원의 제25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의 우승상금은 3억원, 준우승 상금은 1억원이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