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선, 내일 '시속 202㎞ 초강력' 세진다…올해 '최강 태풍'
하이선, 내일 '시속 202㎞ 초강력' 세진다…올해 '최강 태풍'
  • 황덕현 기자
  • 승인 2020.09.0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4시10분 기준 천리안위성 2A호로 본 동아시아 RGB 주야간 합성영상(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 제공) © 뉴스1 황덕현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세력을 키우면서 강도 '매우 강'으로 성장해 북상 중이다. 직간접 영향권을 앞둔 5일 오전부터 오후까지는 중심부근 최대 풍속이 200㎞를 상회하면서 '초강력'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4일 오후 4시 태풍통보문을 발표하고 이같이 전망했다.

태풍 하이선은 4일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1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17㎞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4일 오후 4시 기준 태풍 하이선 예상 이동경로(기상청 제공) © 뉴스1 황덕현 기자

현재 태풍의 중심기압은 920h㎩(헥토파스칼)이다. 최대풍속은 시속 191㎞(초속 53m)으로 벌써 200㎞에 육박한다. 강풍반경 450㎞이다. 폭풍반경도 180㎞까지 넓어졌다. 강도는 '매우 강'에 해당한다.

태풍은 5일 오전 3시 중심부근 최대풍속이 시속 202㎞(초속 56m)까지 상승할 전망이다. 중심기압은 910h㎩까지 낮아진다. 강도는 최고단계인 '초강력'까지 격상된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올해 동아시아에서 발생한 태풍 중 최고 강도"라고 덧붙였다.

이 태풍은 6일 오후 3시 제주 서귀포 남동쪽 약 65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한뒤 7일 오후 3시에는부산 북서쪽 약 70㎞ 부근 육상을 지나고, 8일에는 북한 청진 북서쪽 약 230㎞ 부근 육상까지 진출 전망이다.

상륙 직후인 7일 오후 3시께 태풍 강도는 직전(6일 오후3시)의 '매우 강'에서 '강'까지 주저앉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는 에너지를 내륙에 쏟아부은 뒤라 경상권 타격은 불가피해 보이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