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개막전 '2도움' 맹활약…발렌시아 4-2 역전승
이강인 개막전 '2도움' 맹활약…발렌시아 4-2 역전승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20.09.1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세207일 나이로 21세기 발렌시아 최연소 '멀티 도움'
이강인(19)이 발렌시아 홈 개막전에서 2도움으로 맹활약했다. (캡처=발렌시아 홈페이지
이강인(19)이 발렌시아 홈 개막전에서 2도움으로 맹활약했다. (캡처=발렌시아 홈페이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개막전에 선발 출격한 이강인(19)이 도움 2개로 맹활약하며 소속팀 발렌시아의 역전승을 견인했다.

발렌시아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20~2021시즌 라리가 1라운드 홈 개막전에서 레반테에 4-2로 승리했다.

새 시즌 등 번호 20번을 달고 선발로 나선 이강인은 시즌 첫 경기에서 도움 1, 2호를 기록하며 주전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2018~2019시즌 라리가에 데뷔한 이강인이 도움을 올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까진 2골을 기록 중이었다.

발렌시아의 미래로 불리는 이강인
발렌시아의 미래로 불리는 이강인

또한 19세207일의 나이로 라리가에서 2개 도움을 기록하며, 21세기 이후 발렌시아 소속 선수로는 최연소 1경기 멀티 도움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종전 기록은 후안 마타(맨유)로 지난 2008년 20세150일의 나이로 도움 2개를 기록한 바 있다.

발렌시아는 전반 1분 만에 레반테의 호세 루이스 모랄레스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전반 12분 이강인의 코너킥을 가브리엘 파울리스타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균형을 맞췄다.

이강인(19)이 라리가 개막전에서 도움 2개를 올렸다. (캡처=발렌시아 홈페이지)
이강인(19)이 라리가 개막전에서 도움 2개를 올렸다. (캡처=발렌시아 홈페이지)

전반 36분 모랄레스에게 추가 실점한 발렌시아는 3분 뒤 이번에도 이강인의 감각적인 침투 패스를 받은 막시 고메스의 왼발 슛으로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2도움으로 레반테 추격을 이끈 이강인은 후반 26분 마누 바예호와 교체됐다.

바예호는 후반 30분 역전골과 추가시간 쐐기골까지 터트리며 발렌시아의 4-2 역전승을 완성했다.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