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암동 일대 창업 생태계 구축'…23곳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안암동 일대 창업 생태계 구축'…23곳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20.09.16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024년까지 1조2천억 투입
공공임대 등 3000여가구 주택 공급

정부가 고려대학교와 연계해 창업 생태계를 구축할 서울 성북구 안암동 일대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23곳을 선정했다.

국토부는 16일 제2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서울 성북, 인천 부평, 대구 달서, 광주 동구 등 총 23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에 선정한 23개 사업에 2024년까지 총 1조2000억원을 순차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총 150만㎡에 달하는 쇠퇴지역의 도시재생 사업이 이뤄진다.

이를 통해 공공임대 1820가구를 비롯해 총 3000여 가구의 주택을 신규 공급하고, 돌봄·문화시설 등 70여개의 생활시설 등을 건립할 계획이다.

우선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으로 서울 성북, 대전 동구, 경기 하남, 강원 철원, 충북 제천, 전북 익산, 경북 칠곡, 경남 밀양 등 8곳을 선정했다.

총괄사업관리자 방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기업 주도로 도시재생 거점사업과 주변사업을 연계해 효과를 상승시키는 방식이다.

국토부는 쇠퇴한 원도심의 역세권, 공공청사 등을 정비해 복합거점시설로 조성하고 이와 연계해 상권 활성화와 임대주택 공급 등 주거지 정비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인정사업방식 사업으로 대구 달서, 인천 부평, 광주 동구, 경기 의정부, 충북 충주·음성·영동, 충남 금산·당진, 전북 전주·임실, 전남 완도·보성·담양 등 15곳을 선정했다.

국토부는 이들 사업을 통해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건축물, 방치 건축물, 노후·미활용 공공시설 등을 활용해 생활 SOC(사회간접자본)를 공급할 계획이다. 
 
서울 성북구(총괄사업관리자형) 재생사업은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와 연계해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고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대학타운형 사업이다.
 
사업지인 안암동 일대는 고려대학교 인근임에도 불구하고, 창업지원이 인큐베이팅 단계에 머무르면서 성장기업과 청년들이 지역을 이탈하고 있어, 청년․대학․지역이 상생성장과 미래가치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요구가 계속돼 왔다.

이에 창업기업의 성장단계(초기, 실전, 성장)에 따른 창업공간(창업스튜디오, 창업스테이션, 레벨업 스튜디오) 조성과 고려대학교의 인적 자원을 활용한 맞춤형 창업특화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우수 창업가를 육성할 예정이다.

또 청년·상인·지역주민 간 소통·교류 공간인 어울림센터와 캠퍼스타운 문화가로 조성, 스타트업 하우징(SH) 운영 및 안전한 골목길 조성 등을 통해 주거와 생활환경도 개선할 계획이다.

전북 익산시(총괄사업관리자형) 재생사업은 산시청 리뉴얼로 공공기능을 거점화하고 주거·복지 플랫폼 및 상생거점을 통해 상권을 활성화하며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시청 등 주요 공공시설이 포함된 해당 사업지는 주변지역 개발과 건축물 노후화 등으로 경기침체와 원도심 쇠퇴가 지속되고 있다.

이에 쇠퇴한 도심을 살리기 위해 LH가 참여하는 익산시청 리뉴얼 사업으로 대상지를 업무·문화·편의·녹지기능이 융합된 거점공간으로 재탄생시키고 주변 방치된 폐가를 활용한 상생거점 조성을 통해 골목상권의 활성화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또한 시청사를 중심으로 주변 시유지를 활용한 체육·문화·여가 거점공간인 생활속 어울림 플랫폼을 조성해 생활 SOC를 확충할 계획이다.

아울러 LH 행복주택과 아동·부모·청소년 문화복지시설이 복합된 주거·복지 플랫폼을 조성하고 단독주택 밀집지를 중심으로 노후주거지를 정비해 주거환경도 개선할 예정이다.

인천 부평구(인정사업) 재생사업은 붕괴 위험이 있는 축대와 상·하부 노후불량 건축물을 정비해 주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공공복합 공동이용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부평동 희망공원에 인접한 대상 사업지는 기존 옹벽이 노후화돼 시설 안전진단 D등급(미흡)을 판정받고 옹벽 상부의 다세대주택 1동과 하부의 단독주택 3동이 붕괴 위험이 있어 정비가 시급했으나, 지난 10년간 재개발사업 지연과 사업구역 해제에 따라 주민 스스로 정비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부평구는 도시재생 인정사업을 통해 총 155억원을 투입해 옹벽 상·하부의 노후 주택을 매입·철거하고 해당 부지에 2022년까지 지역주민들이 공동으로 이용하는 생활SOC시설(지하2층 지상3층)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마을사랑방, 다함께돌봄센터, 평생학습센터, 아이사랑꿈터, 노인일자리센터 등 세대별 복지기능을 두루 갖춰 운영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한 신규사업은 사전 컨설팅 등을 통해 계획의 완성도를 높여온 만큼 조기에 본 궤도에 오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들이 도시재생의 성과를 빠른 시일 내에 체감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내실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