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호 극단선택 시도 "퇴물 되니 아무도 안도와줘…아빠가 미안해'
유정호 극단선택 시도 "퇴물 되니 아무도 안도와줘…아빠가 미안해'
  • 김학진 기자
  • 승인 2021.02.22 16:5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호tv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유튜버 구독자수 100만명에 빛나는 유정호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뒤 극적인 구조를 통해 병원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정호는 22일 자신의 SNS에 '유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

그는 친구와 가족에게 "사랑했다. 고마워 내 친구들. 나 정말 너희들을 친구로 생각했어 10년간 도우면서 참 나는 끝까지 안챙겼네. 미안해. 그래도 내 친구 해줘서 고마워, 나 친구 없잖아. 유명할 땐 다 도움 구하더니 내가 퇴물이 되니 이젠 내가 도움을 못받네"라고 한탄을 하며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난 이제 힘들고 지치다보니 여기까지인 거 같다"며 "10년간 나 좋아해줘서 고마워. 더 이상 힘이 없어. 이제 인기 없는 나 좋아해줘서 고마워. 정말 안녕. 힘이 없다 이제"라고 말했다.

유정호tv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또한 유정호는 딸의 이름을 부르며 "아빠는 널 너무 사랑했어. 아빠가 못나서 미안해"라며 애틋한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해당 글은 맞춤법과 맥락이 전혀 맞지 않은 상태였기에, 긴박했던 당시 유씨의 상태를 짐작케 했다.

이에 구독자들은 경찰에 신고를 접수했고, 이후 대처로 유정호는 현재 무사히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정호는 앞서 유튜브 등을 통해 공황발작과 불안장애 등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더불어 최근 상태가 더욱 악화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유정호tv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유씨의 상태가 알려진 뒤 그의 아내는 SNS를 통해 "정호씨 아내입니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행히 구급대원 분들과 경찰관 분들의 도움으로 발견하여 응급실에 있다. 저도 잘 살펴야 했었는데 죄송하다. 더 이상의 신고는 자제 부탁드린다. 저도 정신이 없어 남편이 깨어나면 경과를 말씀드리겠다. 죄송하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앞서 유정호는 지난 20일 심리적 불안이 극심해 병원에 입원해야 하는 상황임을 알려 팬들의 걱정을 산 바 있다. 당시 유정호는 "공황장애랑 불안장애가 너무 심해졌다. 개인병원에서는 약을 높여 써도 좋지 않고, 내가 죽을 것 같다는 예후를 보이기도 한다해서 입원치료를 해야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사기꾼, 층간 소음 등에 보복하는 영상으로 인기를 얻은 유정호는, 또한 기부·모금과 같은 콘텐츠는 물론 유튜브 수익 일부를 기부하기도 해 더욱 큰 사랑을 받아왔다.

 

 

유정호tv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한편 22일 한매체(스포츠 경향)에 따르면 유씨의 오랜 지인인 황희두 유스타즈 대표는 22일 "유정호는 진행 중이었던 기부 활동과 그 일환인 화장품 사업을 진행하면서 수많은 악플러들로부터 지속적인 공격을 받았고 심적 고통을 호소해 왔다"며 유씨가 극단적 선택까지 내몰린 이유에 대해 밝혀 왔다.

황 대표는 "여러 기부가 한창 진행되고 있던 시점에 이러한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며 "악플러들이 하루 빨리 사라졌으면 한다"며 "유씨는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인 상태"라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택건설신문
  • (100-866) 서울 중구 퇴계로187(필동1가 국제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57-2114
  • 팩스 : 02-2269-5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향화
  • 제호 : 주택건설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935
  • 등록일 : 1995-12-23
  • 발행일 : 1996-06-20
  • 회장 : 류종기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종수
  • 편집디자인 : 이혜정
  • 주택건설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주택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c@newsh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