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빠진' 토트넘, 충격패 유로파리그 8강 좌절
'손흥민 빠진' 토트넘, 충격패 유로파리그 8강 좌절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21.03.19 17:3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홋스퍼 조세 무리뉴 감독. 2021.03.07.
토트넘 홋스퍼 조세 무리뉴 감독. 2021.03.07.

손흥민이 부상으로 빠진 토트넘이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막시미르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디나모 자그레브(크로아티아)와의 UEFA 유로파리그 16강 원정 2차전에서 0-3으로 완패했다.

1차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1·2차전 합계에서 2-3으로 뒤져 8강 문턱에서 좌절했다.

손흥민은 부상으로 명단에서 빠졌다. 지난 15일 아스날과의 리그 북런던 더비에서 햄스트링으로 교체됐다. 공백이 두드러진 한 판이었다. 빈공을 드러내며 아쉬운 영패를 당했고, 결국 토너먼트 탈락이라는 쓴맛을 보게 된 것이다.

자그레브는 조란 마미치 감독이 횡령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으며 자리에서 물러나 뒤숭숭한 분위기였으나 반등했다.

자그레브의 오르시치는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승리의 중심에 섰다. 오르시치는 과거 K리그 전남 드래곤즈와 울산 현대에서 뛰었던 공격수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 델리 알리로 공격 라인을 구성했다.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후반 17분 자그레브가 균형을 깼다. 오르시치가 페널티박스 왼쪽 모서리 지점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슛을 시도해 토트넘의 골네트를 갈랐다.

오르시치는 후반 38분에도 추가골을 터뜨리며 1·2차전 합계를 2-2 원점으로 돌렸다.

토트넘은 0-1로 패했다면 합계에서 앞서 8강에 오를 수 있었으나 두 번째 골을 허용하며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결국 승부는 연장에 돌입했다. 이번에도 해결사는 오르시치였다.

오르시치는 연장 후반 1분 만에 단독 돌파에 이은 세 번째 골로 토너먼트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토트넘은 2018~2019시즌 유로파리그보다 한 단계 상위 토너먼트인 챔피언스리그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으나 이번에는 유로파리그 8강 진출에도 실패했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택건설신문
  • (100-866) 서울 중구 퇴계로187(필동1가 국제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57-2114
  • 팩스 : 02-2269-5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향화
  • 제호 : 주택건설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935
  • 등록일 : 1995-12-23
  • 발행일 : 1996-06-20
  • 회장 : 류종기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종수
  • 편집디자인 : 이주현
  • 주택건설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주택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c@newsh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