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극복 택시운수종사자 쉼터 조성 및 1인당 50만원 생활안정자금 지원
광명시, 코로나19 극복 택시운수종사자 쉼터 조성 및 1인당 50만원 생활안정자금 지원
  • 이종수기자
  • 승인 2021.09.14 12:0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쉼터조성, 생활안정자금 지원 등 시비 7억6000만원 예산 확보
KTX광명역 시외버스터미널 2층에 연말까지 쉼터 조성
10월 법인·개인택시 운수종사자 1100여명 생활안정자금 1인당 50만원 지원
광명시청 전경21.09.14.
광명시청 전경21.09.14.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운수종사자들을 위로하고 이들의 근로여건을 개선하고자 ‘1인당 50만원의 생활안정자금 지원’과 ‘택시운수종사자 쉼터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쉼터 조성 사업비 2억400만원과, 생활안정자금 지원비 5억5600만 원 등 시비 7억6000만 원을 제3회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해 본격 사업 추진에 나섰다.

시는 장시간의 택시 운행으로 육체·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는 운수종사자들이 편히 쉴 수 있도록 쉼터를 조성한다. 쉼터는 KTX광명역 시외버스터미널 2층 157.6㎡(48평)에 조성된다.

시는 쉼터장소로 택시운수종사자들의 접근성이 좋고 택시 주차가 편리한 곳을 선정했으며 택시운수종사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남·여 휴게실, 공용휴게실, 사무 공간 등 휴식과 소통의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10월 공사를 시작해 12월까지 마무리하고 빠른 시일 내 쉼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광명시는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 침체로 소득이 감소한 택시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50만원씩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광명시에 사업장을 둔 개인택시 운수종사자와 법인택시에 재직 중인 운수종사자로 10월 지급할 예정이다.

광명시 택시운수종사자는 7월말 기준 총 1113명으로 개인택시 848대 848명과, 법인택시(8개 업체) 415대 265명이 일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쉼터 조성과 생활안정자금 지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운수종사자들에게 위로와 힘이 되길 바란다. 운수종사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실질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는 쉼터를 조성하겠다”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감염병 확산 방지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택건설신문
  • (100-866) 서울 중구 퇴계로187(필동1가 국제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57-2114
  • 팩스 : 02-2269-5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향화
  • 제호 : 주택건설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935
  • 등록일 : 1995-12-23
  • 발행일 : 1996-06-20
  • 회장 : 류종기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종수
  • 편집디자인 : 이주현
  • 주택건설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주택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c@newsh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