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표 재개발' 시동…吳, 신림1구역 찾아 '신속통합기획' 점검
'오세훈표 재개발' 시동…吳, 신림1구역 찾아 '신속통합기획' 점검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21.09.14 15:0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시장, 관악구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 진행상황 점검
공공기획→신속통합기획으로 명칭 변경
민간 주도·공공 지원 명확화
용적률·세대수 등 사업여건 개선…'지천 르네상스'로 감성마을 재탄생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서울시 '신속통합기획(구 공공기획)'으로 정비사업을 추진 중인 관악구 신림1구역을 직접 찾았다.

신림1구역은 지난 2008년 재정비촉진구역으로 결정된 이후 주민 갈등으로 13년간 사업이 정체됐다가 지난해 6월 서울시의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정상궤도에 오른 곳이다.

신속통합기획은 민간이 재개발을 주도하고 공공이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제도인 옛 '공공기획'으로 이번에 이름을 새로 바꿨다. '공공재개발', '공공재건축' 등의 용어와의 혼선을 줄이고, 민간이 주도하고 공공은 지원하는 제도의 성격을 명확히하기 위한 차원이다. 정비구역 지정 기간을 5년에서 2년으로 단축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신속통합기획은 오세훈표 '스피드 주택공급' 정책의 핵심으로 꼽힌다. 

이날 오 시장은 신림1구역을 방문해 신속통합기획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해당 구역은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용적률을 230%에서 259%로 상향하고, 세대수를 2886세대에서 4000~4200세대로 늘렸다. 이와 함께 관악산, 도림천 등 자연환경을 살려 소하천, 실개천 등 마을의 수변 공간을 시민생활의 중심으로 재탄생시키는 '지천 르네상스'도 추진한다.

현재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로 오는 10월중 신속통합기획에 대한 조합총회를 열 예정이다. 향후 주민 의견을 수렴한 뒤 주민공람, 구의회 의견청취, 공청회 등을 거쳐 정비계획을 신속하게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도로와 하수도로 이용되고 있는 하천(도림천2지류)을 자연 하천으로 복원시켜 수변 중심의 도시구조로 재편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도림천2지류 자연하천 복원사업을 전액 시비를 투입하고, 하천변에 수변공원을 조성해 공공기여로 시에 제공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택건설신문
  • (100-866) 서울 중구 퇴계로187(필동1가 국제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57-2114
  • 팩스 : 02-2269-5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향화
  • 제호 : 주택건설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935
  • 등록일 : 1995-12-23
  • 발행일 : 1996-06-20
  • 회장 : 류종기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종수
  • 편집디자인 : 이주현
  • 주택건설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주택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c@newshc.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