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변호사 "윤지오 숙박비 지원은 잘못" 검찰 고발
현직 변호사 "윤지오 숙박비 지원은 잘못" 검찰 고발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6.1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죄피해자보호기금법 위반 등 혐의로
박상기 법무부장관·민갑룡 경찰청장도
배우 윤지오 씨가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씨는 장씨의 성추행 피해를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로, 최근 언론 인터뷰 등에서 "매번 밤 새벽에 경찰과 검찰에 불려가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당시 21세였던 내가 느끼기에도 수사가 부실했다"고 증언했다. 2019.03.12.
배우 윤지오 씨가 12일 오후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에 '장자연 리스트' 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씨는 장씨의 성추행 피해를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로, 최근 언론 인터뷰 등에서 "매번 밤 새벽에 경찰과 검찰에 불려가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당시 21세였던 내가 느끼기에도 수사가 부실했다"고 증언했다. 2019.03.12.

【서울=뉴시스】김재환 기자 = 고(故) 장자연씨 관련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던 배우 윤지오씨가 검찰에 고발됐다.

전직 국회의원인 박민식(54·사법연수원 25기) 변호사는 12일 오전 윤씨를 범죄 피해자 보호기금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과 민갑룡 경찰청장도 직무유기 및 업무상 배임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박 변호사는 고발장을 통해 "윤씨가 (스스로를) 피해자인 것처럼 속여 거짓과 부정한 방법으로 범죄 피해자 보호기금을 지원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드러난 사실관계에 따르면 윤씨를 범죄 피해자로 볼 수 없음은 명백하다"면서 "기금은 피해자 가족의 상처를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해줘야 하는 것인데 호화 호텔비로 사용되면 근본 취지가 부정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박 장관은 기금의 관리·운영을, 민 청장은 그 집행을 위임받은 책임자로 기금이 정당한 곳에 사용되는지 관리하고 감독할 책임이 있다"며 "윤씨가 부정한 방법으로 지원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으면 기금을 반환해야 할 직무가 있음에도 지금까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으며 국고를 손실시켰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윤씨가 국내에 머무는 동안의 호텔 숙박비 900여만원을 지급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윤씨의 숙박비는 법무부 범죄 피해자 보호기금에서 지급된 것이 맞다"며 "검찰 쪽에서 요청이 있었기에 규정에 따라 지급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씨를 상대로 한 후원금 반환 소송도 제기된 상태다. 윤씨의 후원자 439명은 지난 10일 후원금 1023만원에 정신적 위자료 2000만원 등 총 3023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