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감독 "송은범, 구속 떨어졌지만 여전히 좋은 투수"
류중일 감독 "송은범, 구속 떨어졌지만 여전히 좋은 투수"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19.08.1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기아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LG 류중일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2018.09.27.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기아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9회초 LG 류중일 감독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2018.09.27.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LG 트윈스의 류중일(56) 감독인 송은범(35)의 선전에 흐뭇해했다.

류 감독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송은범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잠실은 구장이 넓어서 투수들이 편하게 던질 수 있다"며 "송은범은 과거보다 볼의 스피드가 떨어졌지만 원래 잘 던지는 투수다. 변화구도 잘 던지고 땅볼 유도를 잘하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송은범은 지난달 28일 신정락과 트레이드돼 LG 유니폼을 입었다. 31일 이적 후 첫 경기에 나섰다. 키움전에 등판한 송은범은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2점을 내줘 패전투수가 됐다.

그러나 8월 들어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6경기(5⅔이닝) 연속 무실점 호투를 펼치고 있다.

지난 13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는 세 번째 투수로 나와 홀드를 기록했다. 4-2로 앞선 8회 무사 1, 2루에서 등판한 송은범은 더블스틸을 허용한 후 최정을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후 이재원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줬다. 1점차 리드 상황에서 정의윤을 유격수 땅볼로 치리하고 한숨을 돌렸다. 9회는 마무리 고우석이 나와 1점차 승리를 지켰다.

류 감독은 투수 교체의 어려움에 대해 말했다.

 "필승조는 항상 어려운 상황에 나가야한다. (SK전에서 8회 희생플라이를 맞은 후) 2사 3루에서 송은범을 밀고 가야할지 고우석으로 교체해야할지 판단이 잘 서지 않는다. 점수를 내줘서는 안 되는 상황에서 송은범으로 가다가 맞았다면 왜 고우석으로 교체하지 않았느냐란 이야기를 들을 거고, 고우석으로 교체했다가 맞으면 왜 교체했다는 말을 들을 것이다. 그런 결정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순간 많은 고민을 했다. 고우석을 떠올리기도 했지만, 고우석은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라서 와일드피치가 나올까봐 송은범을 계속 기용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