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겨울 동거 예술적 풍경 강원도 산
가을·겨울 동거 예술적 풍경 강원도 산
  • 주택건설신문
  • 승인 2021.10.22 18:5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강원도 양양군 설악산 국립공원 중청·대청봉 일대에 눈이 내려 쌓여 있다. 전날 올 가을 들어 첫눈이 내렸다. 지난해보다 15일 빨랐다. (사진=국립공원공단 설악산 국립공원사무소 제공) 2021.10.20.
20일 강원도 양양군 설악산 국립공원 중청·대청봉 일대에 눈이 내려 쌓여 있다. 전날 올 가을 들어 첫눈이 내렸다. 지난해보다 15일 빨랐다. (사진=국립공원공단 설악산 국립공원사무소 제공) 2021.10.20.

만산홍엽의 가을 산이 채 물들기도 전에 올 가을 첫눈이 내린 강원도에서는 가을과 겨울 경치의 멋진 풍광이 등산객·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21일 설악산(1708m)은 해발고도 1200m 이상의 고지대에 눈이 약간 쌓여 겨울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눈잣나무의 잎과 나뭇가지, 기암괴석의 능선을 따라 사뿐히 내려 앉은 설경은 유명 화가가 그린 수채화를 보는 듯 하다.

해발 1200m 아래는 울긋불긋 단풍이 물들어가고 있다.

눈이 녹기 전에 설악산에 오르고 싶다.

20일 오전 영하의 기온으로 떨어진 강원도 평창군 발왕산에 올 가을 첫 상고대가 내려 앉아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용평 리조트 제공) 2021.10.20.
20일 오전 영하의 기온으로 떨어진 강원도 평창군 발왕산에 올 가을 첫 상고대가 내려 앉아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용평 리조트 제공) 2021.10.20.

설악산에서 남쪽으로 내려오면 왕의 기운을 품은 평창군 발왕산이 우뚝 솟아 있다.

매서운 북서풍과 만나면서 비만 왔다 하면 눈을 만들어낸다.

발왕산은 해발고도 1458m로 강원도에서 여덟 번째로 높은 산이다.

발왕산에도 지난 19일 첫눈이 내리면서 울긋불긋 단풍과 설경이 한 폭의 수채화를 그려내고 있다.

20일 오후 강원도 정선군 민둥산 갈대 군락지의 갈대꽃이 은빛 물결을 이루고 있다. (사진=정선군청 제공) 2021.10.20.
20일 오후 강원도 정선군 민둥산 갈대 군락지의 갈대꽃이 은빛 물결을 이루고 있다. (사진=정선군청 제공) 2021.10.20.

강원도 영서 지역의 남쪽에 위치한 정선군 민둥산에는 갈대 군락지의 갈대꽃이 등산객들에게 손짓하고 있다.

일몰 전 서쪽으로 넘어가는 가을 햇빛에 반사된 갈대꽃의 은빛 물결은 감탄사를 쏟아내는 데 모자람이 없다.

이번 주말 은빛 물결을 이룬 등산로를 따라 걷는 등산객들의 발길이 끝이 없을 듯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택건설신문
  • (100-866) 서울 중구 퇴계로187(필동1가 국제빌딩( 2층)
  • 대표전화 : 02-757-2114
  • 팩스 : 02-2269-5114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향화
  • 제호 : 주택건설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4935
  • 등록일 : 1995-12-23
  • 발행일 : 1996-06-20
  • 회장 : 류종기
  •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종수
  • 편집디자인 : 이주현
  • 주택건설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주택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c@newshc.kr
ND소프트